기획전시관 (3F)

추상.구상.사이

추상.구상.사이. 


돌조각이 될 만한 돌도 처음엔 ‘돌’이다. 

한 정씩 다듬어진 돌은 ‘추상’에서 ‘구상’이 된다. 

이렇게 만들어진 돌조각은 사람들의 간절한 마음을 담는 ‘심상’이 된다. 

수천 년 사람의 마음을 담은 돌조각은 비바람에 다시 ‘구상’에서 ‘추상’으로 그리고 ‘돌’이 된다. 



이번 전시에서 그림 속에 한 획 한 획 내밀하게 숨겨져 있는 
‘추상’과 ‘구상’사이에서 ‘심상’을 찾아보았으면 한다. 

돌도 그림도 ‘심상’이 만들어낸 ‘형상’이며 ‘형상’속에 담겨진 ‘심상’이다

이미지 없음